제주, 서울 격파...FA컵 8강 진출
제주, 서울 격파...FA컵 8강 진출
  • 홍성배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찌아구 경기 막판 극적 결승골...이창근 골키퍼 선방쇼

제주유나이티드가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찌아구의 극적인 결승골로 FC서울을 꺾고 FA8강에 올랐다.

제주는 8일 오후 7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8 KEB하나은행 FA16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제주는 지긋지긋한 서울 징크스와 여름철 부진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반전의 기회를 잡게 됐다.

제주는 이날 경기 초반 선제골을 넣으며 기분 좋게 앞서갔다. 전반 3분 김수범이 올린 왼쪽 크로스를 이동수가 헤더로 연결하며 마침내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서울의 안델손에게 골을 허용해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제주와 서울은 수비에 치중하면서도 날카로운 공격을 통해 골을 노렸다.

제주는 후반 35분 이창민의 슈팅이 서울의 골대를 맞추는 등 잇따른 공격에도 골을 추가하지 못했다.

서울도 후반 37분과 38분 안델손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제주 골키퍼 이창근에게 막혔다. 이창근은 경기 막판 골과 다름없는 두 차례의 공격을 막아내는 선방쇼를 펼치며 팀의 사기를 북돋웠다.

위기 뒤에 기회가 오는 법. 경기 추가시간이 흐르던 후반 46분 마침내 승리의 여신이 제주를 향해 웃었다.

후반 교체 투입된 찌아구가 류승우의 전진 패스를 받아 그대로 왼발 슈팅을 날렸고, 공은 서울 골망을 흔들었다.

제주는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 골로 지난 주말 서울에 0-3 완패를 당했던 수모를 곧바로 갚으며 8강 티켓을 차지했다.

홍성배 기자  andhong@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