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의 숨겨진 꽃 보물’ 특별전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의 숨겨진 꽃 보물’ 특별전
  • 이현충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종 비자란
멸종위기종 비자란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은 오는 10월 14일까지 ‘제주의 숨겨진 꽃 보물’ 특별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멸종위기에 처해 있는 식물의 실상을 바로 알리기 위해 마련됐으며, 제주에서 지정 보호되고 있는 290여 종 중에 희귀식물 30여 점을 선별해 전시한다.

전시장은 멸종위기종과 위기종의 두 가지 테마로 구성되며 검은별고사리 등 25종의 채색 세밀화를 비롯해 6종의 표본 전시, 멸종위기종 영상, 금자란 등 10여 종의 모형을 제작 전시할 계획이다.

정세호 박물관장은 “제주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며 살아가는 곳”이라며 “이번 전시회가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존하기위한 마음이 모아지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현충 기자  lhc@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