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통역안내사 시험 부정 응시 중국인 2년만에 덜미
관광통역안내사 시험 부정 응시 중국인 2년만에 덜미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졸업장을 위조해 관광통역안내사 시험에 부정 응시한 중국인이 2년여 만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중국인 A씨(34)를 지난 3일 검거해 구속 수사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년 5월 위조한 대학 졸업장을 허위로 공증받아 한국산업인력공단에 제출해 부당하게 시험 필기과목 2과목을 면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대학에서 관광 관련 학과를 졸업한 자는 관광통역안내사 시험에서 필기과목 두 과목을 면제받는 점을 이용하기 위해 대학 졸업장을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2016년 10월 위와 같은 수법으로 관광통역안내사 시험에 부정 응시한 중국인 18명을 붙잡았고, 도주한 피의자를 지속적으로 추적하던 중 A씨가 지난 3일 입국한 것을 확인하고 붙잡았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