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저소득층 유·청소년 대상 생존수영 운영
서귀포시, 저소득층 유·청소년 대상 생존수영 운영
  • 고권봉 기자
  • 승인 2018.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오는 7일과 9, 10일 제주월드컵경기장 내 제주워터월드(아쿠아랜드 수영장)에서 평소 스포츠강좌 이용권 사용이 어려운 저소득층 유청소년을 대상으로 단기 스포츠 체험 강좌인 생존수영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강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아동복지시설 등 모두 7개 기관 100여 명이 참여한다.

주요 내용은 전문강사 3명으로부터 응급 상황에서 살아남는 생존수영을 비롯해 심폐소생술, 기본수영, 파도풀 탈출체험, 유수풀 적응훈련 등으로 진행한다.

스포츠강좌이용건 사업은 취약계층 가정의 유청소년이 월 최대 8만원의 강좌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기금 70% 지원 복지사업이다.

서귀포시는 그동안 매월 299명에 대해 8만원씩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영철 체육진흥과장은 이번 강좌는 스포츠체험강좌 운영경험이 많은 서귀포시체육회와 공동으로 개최해 강좌 운영의 질을 높이고 대상자들에게 꼭 필요한 생존수영 운영으로 기대이상의 성과를 얻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고권봉 기자  kkb@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