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유족회-제주도재향경우회 공동 추모행사
제주4.3유족회-제주도재향경우회 공동 추모행사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8.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ㆍ3사건 이후 수십 년 동안 등을 돌리고 살다 2013년 8월 2일 ‘화해와 상생’을 선언한 제주4ㆍ3희생자유족회와 전직 경찰관 단체인 제주도재향경우회 회원들이 선언 5주년을 맞아 2일 오전 공동 추모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추모행사에는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이석문 제주도 교육감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두 단체 회원들이 함께 제주시 노형동 충혼묘지와 봉개동 4ㆍ3평화공원을 차례로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충혼묘지는 4·3 당시 작전에 동원됐다가 전사한 경찰 등이 묻힌 곳이며 4·3평화공원은 4·3 희생자들의 위패가 모셔진 곳이다.

두 단체는 화해 선언 이후 줄곧 4·3 해결과 도민 갈등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매년 공동으로 6ㆍ25전쟁 당시 민간인 희생자와 국군 및 경찰 희생자들을 위한 순례를 전개해왔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