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만나는 통찰과 힐링' 대한상의 제주포럼 성황리 개막
'제주에서 만나는 통찰과 힐링' 대한상의 제주포럼 성황리 개막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8.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제주포럼서 개회사하는 박용만 회장
대한상의 제주포럼서 개회사하는 박용만 회장.

제43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이 18일 제주신라호텔에서 국내 정ㆍ재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주최로 ‘제주에서 만나는 통찰과 힐링’이라는 주제로 3박4일 간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박용한 대한상의 회장,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백운규 산업부장관,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등을 비롯한 국내 정ㆍ재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한국 경제를 자전거 타기에 비유한다면 ‘개혁의 방향’이라는 핸들은 제대로 잡았다”면서 “여기에 ‘성장’이라는 페달을 힘차게 돌려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성장 정책을 개발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늘리는 데 집중한다면 새롭게 창출된 부가가치는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투자를 가능하게 하고, 사회안전망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우리가 폐쇄적인 규제환경 속에서 오랫동안 지내다 보니 국제기준에서 얼마나 벗어나 있는지에 대해 무덤덤해지고, 위기감을 체감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온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와 함께“넥타이를 풀고 청바지를 입는 외형적 변화보다는 마인드 셋(mindset·사고방식)부터 바꿔야 한다”면서 “의사결정 구조부터 업무방식, 인재육성, 리더십 모델에 이르는 전 과정을 바꿔야 혁신의 동력이 촉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희룡 도지사도 이날 환영사를 통해 기업인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으며 곧이어 네덜란드 출신의 세계적 디자이너 단 로세하르데가 ‘상상과 비전, 도시를 바꾸다’라는 주제의 개막 강연을 했다.

포럼 둘째 날인 19일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산업혁신을 통한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정부의 산업혁신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한다.

또 보건복지부 장관,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등을 지낸 유시민 작가는 ‘미래 한국사회가 나아가야 할 변화’를, 이정철 숭실대 교수는 ‘북한 올바로 이해하기’라는 주제의 강연을 각각 이어간다. 스티브 잡스와 17년간 애플의 광고와 마케팅을 이끌며 애플의 ‘i’ 시리즈를 탄생시킨 주역인 켄 시걸 전 애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미친 듯이 심플’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한편 이날 ‘제32회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CEO 하계포럼’도 제주 롯데호텔에서 3박 4일 일정으로 개막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개회사에서 “기업인들은 4차 산업혁명의 물결 속에서 그 어느 때보다 미래를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하계포럼을 통해 이런 고민을 덜고 변화를 기회로 바꾸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길 바란다”고 밝혔다.

첫날 기조연설은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은 이날 ‘우리 기업이 만들어갈 지속가능한 미래’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포럼 2일차인 19일에는 이해선 코웨이[021240] 대표이사,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 조성범 알리바바클라우드 한국지사 대표가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찾고 시장을 선도하는 주요 기업의 전략과 사례를 공유한다.

20∼21일에는 정태영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 부회장과 신병주 건국대 사학과 교수, 김병원 농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김난도 서울대 교수 등이 연사로 나선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