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100세대 축소' 검토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100세대 축소' 검토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개발공사 타당성 조사 마무리 단계, 연내 도의회 동의 추진 방침...여론 향방 주목

제주시 시민복지타운에 조성될 행복주택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어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입주 시기는 타당성 조사와 맞물려 당초 계획보다 늦어진다.

12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개발공사에 따르면 시민복지타운 내 건설이 추진되고 있는 행복주택인 이른바 ‘도남 해피타운’의 규모를 줄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당초 700세대를 600세대 가량으로 축소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 행복주택은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 4만4000㎡ 중 30%인 1만3200㎡에 들어선다. 나머지 40% 부지에 공원이 생기고, 30%는 공공시설 유휴부지로 남겨둔다.

또 행복주택 부지는 따로 구획하지 않으려다가 경계를 획정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개발공사는 막바지에 이른 행복주택 건설에 따른 신규 투자사업 타당성조사가 끝나면 제주도와 협의해 규모 축소여부 등을 확정해 연내 도의회 동의절차를 밟을 방침이다.

원래 계획 상 타당성 조사는 지난해 연말 마무리될 예정이었으나 지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은 입지 공공성을 놓고 논란이 지속돼온 만큼 세대 규모가 줄어들 경우 여론 향방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행복주택 입주 시기는 2년 이상 늦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6월 제주도가 도남 해피타운 조성계획을 발표할 당시 올해 상반기 착공과 2020년 하반기 입주가 목표였다.

하지만 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른 행복주택 사업계획이 연내 도의회를 통과해도 설계 공모, 실시설계, 건축허가 등 관련 절차를 거치고 나면 2020년에야 착공할 수 있다.

공사기간도 1년 반 이상 소요되는 탓에 입주는 빨라야 2022년쯤 가능할 전망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행복주택 규모 축소여부 등과 관련, “타당성 조사과정에 있고 도와 개발공사 간 협의도 없었기 때문에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당초 계획 수립 당시와 다르게 많은 여건이 변화하면서 사업 시기는 지연되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