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지진흥지구 11곳 회복명령 예고...사업 이행 부진 등
투지진흥지구 11곳 회복명령 예고...사업 이행 부진 등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투자진흥지구 11곳이 사업 이행 부진이나 지정 기준 미충족 상태다.

1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 제주투자진흥지구 사업장 44곳에 대한 상반기 실태점검 결과 모두 11곳을 대상으로 회복명령을 예고했다.

이들 중 2곳은 착공 신고만 해 놓고 아직까지 실제 착공하지 않은 상태다.

2곳 사업장은 전문휴양업으로 지정됐지만 숙박시설 외 박물관 등을 갖추지 않아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7곳 사업장은 투자진흥지구 사업계획 변경신고 누락, 상호 및 대표자 변경 미이행, 미진 사업장 정상화 방안 강구 미흡 등이 확인됐다.

제주도는 9월까지 이들 사업장으로부터 사업이행계획서를 제출받은 후 심의를 거쳐 10월부터 행정예고를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